문재인의 천직은 개그맨

카테고리 : 정치평론 | 작성자 : Kang

문재인은 그냥 청와대에 쳐박혀서 탁행정관의 기획에 따라 쑈만 하면 됩니다. 지나가는 철부지 애들 붙잡아서 셀카나 찍고 영화 보고나서 닭똥 같은 눈물 뚝뚝 흘리면 지지율 올라가니까요. 그런데 저 분이 또 해외로 나가서 정상회담을 한다니 가슴이 덜컥  내려앉는군요. 이번엔 또 어떤 사고를 칠지 걱정됩니다. 

 

어디 나갔다 돌아오기만 하면 온갖 문제를 만들어 내니 불안할 수 밖에요. 문재인은 대통령이 될 것이 아니라 연예인이 되었어야 해요. 강호동이랑 같이 개그프로에 출연해서 열심히 구라를 풀면 국민들 정신건강에도 좋고 개그프로라는 것이 원래 책임질 일은 별로없으니 국민들 불안할 일도 없고 얼마나 좋나요?

 

—————————————————

 

문재인 대통령이 6~7일 양일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제3차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러시아 방문길에 올랐다.
 
문 대통령의 러시아 방문은 취임 이후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순방길에서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하는 연쇄 정상외교를 펼친다. 또 문재인 정부의 주요 외교 어젠다인 ‘신(新)북방정책’의 비전도 제시할 방침이다.
 
이날 오전 서울공항을 출발한 문 대통령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하자마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단독 정상회담에 돌입한다.
 
단독 정상회담에는 양측 정상을 포함, 4~5명의 배석자가 참석하는 ‘소인수 회담’ 형식으로 진행된다. 여기에서는 북핵 문제 등 한반도 외교, 안보 정세와 양국 관계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어 오후에는 확대 오찬회담이 열린다. ’1+15′ 형식으로 양국 관료와 기관장이 배석한다. 이후 양국 정상이 공동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주요협정과 양해각서(MOU) 서명식을 개최한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6차 핵실험 감행에 따른 한반도 안보 위기 상황을 평가하고 향후 대응조치와 함께 한반도 평화정착 방안을 놓고 의견 교환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틀째인 7일에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양자 정상회담을 하고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도발과 6차 핵실험을 강행한 북한에 대해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르고 북한이 절감할 수 있는 실질적 대응조치’를 놓고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이어 문 대통령은 3차 동방경제포럼 전체 세션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동북아를 포함한 유라시아 지역 국가와의 경제협력을 위한 ‘신(新) 북방정책’을 천명할 계획이다.
 

[출처: 중앙일보] 文대통령, 러시아 출국…북핵 대응 러·일 연쇄 정상외교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