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1 의 13|1|2|3|4|5|10...마지막 »

이 빛나는 가을날 널 은유하고 싶어

[ 책 이야기 ] 은유가 된 독자 The Reader as Metaphor   이 빛나는 가을날 널 은유하고 싶어   “아리스토텔레스 시학 2권 을 숨기려는 자와 찾아내려는 자가 벌이는 죽음의 지적 게임.”  최고의 기호학자이자 소설가 움베르토 에코의 대표작 의 스토리 뼈대입니다. 르네상스가 움트기 시작하는 14세기 이탈리아. 신권의 상징인 교황의 절대권위가 서서히 흔들리던 1327년 이탈리아 … 글 더보기

너무 가까이 오지마세요, 그리움엔 간격이 필요합니다

[ 책 이야기 ]    너무 가까이 오지마세요, 그리움엔 간격이 필요합니다 해질녘 벤치로 향하는 길. 여름날 무성한 플라타너스 그늘은 시원한 휴식을 드리웁니다. 가을날 상수리나무 사이를 걸으면 숲길의 기운이 가슴 속으로 스며들어 벅차오릅니다. 눈 쌓인 겨울, 흰 자작나무가 매서운 바람에 휘파람을 불어댑니다. 나무는 사람 마음속을 울창하게 채우고 가지런하게 다독여 줍니다. “내가 … 글 더보기

별을 잃어버린 시절, 오늘밤 북두칠성을 볼까

  오늘밤 북두칠성을 볼까   교보문고 서가 사이를 걷다 시원한 밤하늘 별자리를 표지로 삼은 동시집이 눈에 띕니다. 초등학교 교과서에 실린 동시 로 유명한 최명란 시인의 별자리 동시집 . 자칫 식상해지기 쉬운 동시에 기발한 기획과 발랄한 상상력을 보태 무더위를 식혀주는 동시들이 알알이 열려있습니다.   《 황소자리 》   할머니 댁 외양간에 … 글 더보기

당신의 어깨에 내 머리를 얹은 봄날

< 사 랑 >        ………………. 김 용 택 시인   당신과 헤어지고 보낸 지난 몇 개월은 어디다 마음 둘 데 없이 몹시 괴로운 시간이었습니다. 현실에서 가능할 수 있는 것들을 현실에서 해결하지 못하는 우리 두 마음이 답답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당신의 입장으로 돌아가 생각해보고 있습니다. 받아들일 건 받아들이고 잊을 것은 잊어야겠지요. … 글 더보기

천재 시인 백석의 최후

   천재 시인 백석이 1950년대에 쓴 시 비평문 등 글 4편이 새로 발견됐습니다. 이번에 발견된 시 비평문은 현재까지 알려진 백석의 유일한 시 비평문입니다. 비평문에서 백석은 동시와 문학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밝혔습니다. 그는 “어린이들의 세계와 관계된 시어는 단순 소박 순진해야 하며 맑아서 밑이 환히 꿰뚫려 보이고, 다치면(건드리면) 쨍 소리가 나는 그런 말이어야 … 글 더보기

페이지 1 의 13|1|2|3|4|5|10...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