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5 의 87« 처음...|3|4|5|6|7|102030...마지막 »

소심한 사내들에게 기관총 갈기듯 작렬하는 마쵸영화 HEAT

  . * 두 남자  . 여기 두 남자가 앉아 있습니다. 저녁 무렵 미국 LA 근교 작은 레스토랑 안. 테이블 왼편 남자는 알 파치노이고 오른편은 로버트 드니로입니다. 할리우드 두 거장이 함께 출연한다는 것만으로도 영화계 뉴스가 되고 전세계 영화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1996년 국내 개봉한 영화 히트(HEAT, 마이클 만 감독) 이야기입니다.  . … 글 더보기

중년 남자들이 꼰대가 되지 않으려면

1 개의 이미지.

 사진 =  중년남자는 뱃살을 빼고 체중을 덜기위해 오늘도 러닝머신에 오른다. 세상을 민주와 비민주, 옳고 그름의 잣대로만 들이대다 다채로운 세계화-정보화 시대를 만나 적응하려니 어색하고 곤혹스럽기만 하다. 두 어깨에 가족의 안위를 짊어진 중년은 초유의 디지털 세상 변화의 격랑 앞에서 허둥댄다. 중년 남자가 ‘꼰대’ ‘꼴통’으로 전락하지 않고 가슴 넉넉한 사나이로 복귀하는 묘책은 없을까. , … 글 더보기

나의 글에 어떤 제목을 뽑을 것인가

3 개의 이미지.

, 자신의 의견을 조리 있게 글로 써서 입장을 나타낼 때가 있다. 살면서 침묵과 회피가 아닌 정정당당한 의사표시로 삶의 존재감을 드러내야 할 때가 있다. 이때 글의 주제와 제목이 글쓰기의 핵심이 된다. 글의 주제는 글 제목으로 암시돼야 하고 글 제목은 글의 주제와 메시지를 압축하고 있어야 한다. , 10년 동안 사귄 철수와 순희의 … 글 더보기

나누고 분류해야 세상이 보인다.

   나누고 분류해야 세상이 보인다. , 세상은 분류의 역사다. 너와 나, 우리와 너희, 아군과 적군, 친구와 남남, 육지와 바다, 산과 강, 우기와 건기, 기혼과 미혼, 귀족과 평민, 부자와 빈자, 상류층과 하류층, 고대 중세 근현대, 선진국과 후진국, 민주주의와 사회주의… 인류 문화의 모든 것이 분류의 흔적들이다. 새 분류법은 옛 분류법을 대체한다. 떠오르는 … 글 더보기

스펙 시대 갔다, 新신언서판시대 왔다

스펙 시대 갔다, 新신언서판시대 왔다 . 현대자동차는 해마다 잡페어(취업박람회)를 개최하는데 모의 면접인 ‘5분 자기PR’ 프로그램을 마련해 박람회 현장에서 열정과 끼를 발산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 5분 동안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본인을 홍보하는 ‘자기PR’은 지원자의 창의성을 주목하는 과정이다. 면접관의 평가에 따라 우수자에게는 신입 공채 지원 때 서류전형이 면제된다. 현대차 담당자는 “한 분야에 … 글 더보기

페이지 5 의 87« 처음...|3|4|5|6|7|102030...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