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5 의 90« 처음...|3|4|5|6|7|102030...마지막 »

그들은 왜 총을 들었을까.

그들은 왜 총을 들었을까. 1. 뉴스 프레임   뉴스를 전하는 미디어는 일정한 프레임(Frame, 틀 짓기, 즉 특정한 방향으로 이슈규정하기)을 통해 뉴스를 만들고 편집합니다. 뉴스제목 자체가 뉴스를 바라보는 틀입니다. XX사건을 ‘OO사태 ‘라고 호칭하는 프레이밍(Framing) 자체가 편집 과정이기도 합니다.     뉴스를 듣고 보는 정보수용자도 세상 소식을 체험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해당 뉴스프레임 시각을 … 글 더보기

도심의 솟대에 내걸린 마음 한 조각

    , 세치 혀로 누군가를 힐난합니다. 컴퓨터 키보드를 두드려 특정인을 비난하는 글을 올리고 그를 깎아내리는 댓글을 답니다. 제 이름을 숨기고 입에 담지 못할 험담을 내뱉습니다. 자, 그러면 속이 시원해질까요. 체증이 내려간 듯 막힌 가슴이 뻥 뚫린 듯 스트레스가 해소될까요. 결코 기쁘지 않습니다. 속으로는 양심의 종이 댕댕~ 울립니다. 말과 글로 … 글 더보기

전쟁터에 울려퍼진 가장 위대한 노래 한곡

참 ‘착한 영화’ 한편이 있습니다. 영화 는 실화입니다. 1차 세계대전이 발발한 지 6개월이 채 되지 않은 1914년 12월24일. 여기는 프랑스 북부 독일군 점령지역입니다. 100m도 안 되는 거리를 사이에 두고 독일, 프랑스, 영국군이 마주보며 전투를 치르고 있습니다. 예수님이 탄생하신 성탄 전야. 누구나 훈훈한 인정을 느끼고 싶고 사람과 사람사이에 축복을 하고 싶은 … 글 더보기

한 문장으로 너 자신을 대변해 봐

사진설명 =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2013년 2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부인 미셸 여사가 김치 만드는 방법을 트위터에 올려 큰 화제가 된 것을 소재로 뉴욕타임스에 김치 광고를 게재해 화제를 모았다. 광고는 ‘김치?’라는 큰 제목에 ‘미셸 오바마도 팬이다’라는 소제목을 달았다. 제목 + 사진 + 압축된 기사 3총사가 단순명쾌하게 … 글 더보기

아내가 44년 부부 관계를 기억하지 못한다면

2013년 노벨문학상은 평생 “문학소녀”가 받았습니다. 캐나다의 앨리스 먼로(82)는 북아메리카 최고의 단편소설 작가로 손꼽힙니다. 10대 시절부터 단편을 쓰기 시작했고 웨스턴온타리오 대학 재학 중 첫 단편 ‘그림자의 세계’를 출간했습니다. 그녀를 상기해볼수 있는 첫 번째 단서는 한국에 널리 알려진 영화 <어웨이 프롬 허(Away from Her)> . 그녀의 작품 ‘곰이 산을 넘어오다’가 영화화 된 … 글 더보기

페이지 5 의 90« 처음...|3|4|5|6|7|102030...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