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5 의 116« 처음...|3|4|5|6|7|102030...마지막 »

당신의 어깨에 내 머리를 얹은 어느 날

[ 생기발랄 한국말 52 ]    <   사 랑   > ………………. 김 용 택 시인     당신과 헤어지고 보낸 지난 몇 개월은 어디다 마음 둘 데 없이 몹시 괴로운 시간이었습니다. 현실에서 가능할 수 있는 것들을 현실에서 해결하지 못하는 우리 두 마음이 답답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당신의 입장으로 돌아가 생각해보고 … 글 더보기

물질적·정신적인 허기를 달래며 쓴 미당의 시

[ 생기발랄 한국말 54 ]    < 무등을 보며 >    – 서 정 주 시인    가난이야 한낱 남루(襤褸)에 지나지 않는다 저 눈부신 햇빛 속에 갈매빛의 등성이를 드러내고 서 있는 여름 산 같은 우리들의 타고난 살결 타고난 마음씨까지야 다 가릴 수 있으랴     청산(靑山)이 그 무릎 아래 지란(芝蘭)을 기르듯 … 글 더보기

소리꾼 장사익이 홀딱 반한 시 ‘죽편’

[ 생기발랄 한국말 51 ]   죽편(竹篇) 1 – 여행 서 정 춘   여기서부터, ―― 멀다 칸칸마다 밤이 깊은 푸른 기차를 타고 대꽃이 피는 마을까지 백년이 걸린다   *    *    *   소리꾼 장사익이 홀딱 반한 시 <죽편>   기차여행을 떠나볼까요. 목적지는 대나무 꽃이 피는 마을입니다. 칸칸이 밤이 깊은 ‘푸른 … 글 더보기

유러피안의 몽환적 세계관이 가득한 ‘베로니카의 이중생활’

[  영화 한 편  ] 타이틀: 베로니카의 이중 생활, The Double Life of Veronique, 1991제작국: 프랑스 폴란드 감독: 크쥐시토프 키에슬로프스키출연: 이렌느 야곱(베로니카/베로니끄), 필립 볼터(알렉산드르) 유러피안의 몽환적 세계관이 가득한 ‘베로니카의 이중생활’ ■ 도플갱어 두 가지의 삶을 믿나요.     영화를 전공하는 학생들이 꼭 넘어서야할 대상이 故 키에슬로프스키(Krzysztof Kieslowski) 감독입니다. 키에슬로프스키 감독의 … 글 더보기

라쇼몽 효과 : 사람은 믿고 싶은 대로 기억한다

[ 영화 한 편 : 라쇼몽 ]     ■ 라쇼몽 효과 : 사람은 믿고 싶은 대로 기억한다 사람의 눈은 사실(Fact)을 제대로 봤을까. 사람의 기억은 사실대로만 구성이 될까. 사람의 눈은 결코 실수하지 않는 걸까. 이기심으로 뭉쳐진 눈은 의외로 욕망에 그을려 벌겋다. 닳고 달아 부실하고 허술하기까지 하다. 그러하니 피사체의 궤적을 추적해 … 글 더보기

페이지 5 의 116« 처음...|3|4|5|6|7|102030...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