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5 의 110« 처음...|3|4|5|6|7|102030...마지막 »

라쇼몽 현상 : 사람은 믿고 싶은 대로 기억한다

  ■ 라쇼몽 현상 : 사람은 믿고 싶은 대로 기억한다   사람의 눈은 사실을 보고 있을까. 사람의 기억은 사실대로만 구성이 될까. 사람의 눈은 실수하지 않는 걸까. 이기심으로 뭉쳐진 눈은 의외로 허술하다. 따라서 사람의 기억도 객관적이지 못하다. 바로 눈앞에서 벌어진 사건도 자신의 이익 관점으로 받아들이고 해석하고 의미를 찾는다. 기억의 주관성은 이렇게 … 글 더보기

“총대는 메고 넥타이는 매라! ”

  ” 총대는 메고 넥타이는 매라! ”    [ 생기발랄 한국말  30 ]   ‘총대를 메다’란 말이 있다. ‘아무도 나서서 맡기를 꺼리는 공동의 일을 대표로 맡다’란 뜻이다. 그런데 이를 ‘총대를 매다’로 알고 있는 사람이 많다. ‘ㅔ’와 ‘ㅐ’를 정확하게 구분하기 힘들기 때문인지 ‘메다’를 ‘매다’와 혼동하는 경우다. ‘메다’는 ‘어깨에 걸치거나 올려놓다’란 뜻으로, ‘어깨에 … 글 더보기

코발트빛 잉크의 늪 속 한 마리 푸른 악어

 [ 생기발랄 한국말 29 ]     코발트빛 잉크의 늪 속 한 마리 푸른 악어     만 년 필 …………… 송 찬 호 시인    이것으로 무엇을 이룰 수 있었을 것인가 만년필 끝 이렇게 작고 짧은 삽날을 나는 여지껏 본 적이 없다     한때, 이것으로 허공에 광두정을 박고 술 취한 … 글 더보기

역대급 억지 신조어일 뿐 ⇨ 역대 최상급, 역대 최대급으로

 [ 생기발랄 한국말 28 ]     역대급 ⇨ 역대 최상급, 역대 최대급     ‘역대급’이란 신조어가 횡행하고 있습니다. 검색 포털은 이 신조어 의미를 ‘역대의 그 어떤 것보다 최고’라는 의미로 쓰인다고 설명합니다. 역대(歷代)는 ‘대대로 이어 내려온 여러 대, 또는 그동안’이란 뜻. 한자 그대로 그 의미는 ‘지나온 대(代)’를 의미합니다. ‘조선 600년의 … 글 더보기

담배 피우는 곳에는 꽃도 피지 않는다

 [ 생기발랄 한국말 27 ]   담배 피우는 곳에는 꽃도 피지 않는다   “담배를 피고 싶다” “담배 한 대 폈어” “담배를 피지 맙시다” 이 세 문장은 맞춤법이 틀린 문장입니다. “담배를 피우고 싶다” “담배 한 대 피웠어” “담배를 피우지 맙시다” 이렇게 해야 맞습니다. 헷갈리는 ‘피다’ ‘피우다’ ‘펴다’를 구분해볼까요. ‘피다’는 목적어를 취하지 … 글 더보기

페이지 5 의 110« 처음...|3|4|5|6|7|102030...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