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30 의 88« 처음...1020|28|29|30|31|32|405060...마지막 »

내 마음 속의 국어교과서

국 영 수…  중고교 시절 어느 과목을 잘하셨나요. 오랜 시절부터 국 영 수는 대학진학을 위한 핵심 과목으로 괴물처럼 떡하니 버티고 있습니다.  가장 은은하게 빛나야 할 학교 과목은  국어라고 생각합니다. 인간이 문명을 빚어내고 문화를 다듬어갈 때 최고의 명장면은 바로  학생들이 교실에서 제나라 말을 배우는 국어 시간이라고 판단됩니다. 영어 수학이 기능적 성취라면 국어는 제 삶의 총체적 … 글 더보기

잊혀지지 않을 그 호텔의 추억

 ▲ 동영상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 창문을 열고 침대 맡에 걸터 앉습니다.레이스가 달린 흰 커튼이 태평양서 불어대는 해풍에 살랑거립니다.사과처럼 동그란 잔에 진홍빛 와인을 채웁니다. 한 모금… 노곤한 삶의 목젖을 적십니다미국 샌프란시스코만 그 한켠에 바닷가마을 `소살리토 sausalito`가 자리합니다.금문교는 시야에서 멀어져 보이지 않습니다.소살리토는 샌프란시스코의 예술전문직 종사자들이 많이 거주하는 교외지역으로 알려져 … 글 더보기

가제목으로 글을 쓰고, 그 다음 진짜 제목을 달아라

  타인과 소통하기를 원하는가. 남과 커뮤니케이션을 하면서 살고 싶은가. 현재의 심정을 글로 쓰려는가.   먼저 글의 주제를 밝혀주는 가제목을 정하라 가제목은 바로 나를 위한 서비스다. 가제목이 시키는대로 자기 이야기를 편안히 쓰라.   글을 다 쓴 다음, 이번에 진짜 제목을 달아라. 추상성을 버리고 구체적으로 달아라. 진짜 제목은 내 글을 읽어주는 타인을 위한 것. 진짜 … 글 더보기

그녀에게 지금 말을 거세요

     ▲ 유튜브 동영상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 한편의 영화를 들여다봅니다. 모두 외로운 사람들이 나옵니다. 가슴끼리 통하지 못해 삶이 버거운 인생들이 즐비합니다. 광장 한복판에서 우왕좌왕 부딪히며 바쁘기만 합니다. 많은 사람 대하며 이야기하지만  되레 다가오는 것은 소통장애입니다.   일찍이 경험하지 못할 정도로 화려하게 펼쳐진 정보 소통의 시대. 우리 모두는 … 글 더보기

사람과 사람 사이를 파고드는 '인간에 대한 예의'

  한 남자가 있습니다. 차갑고 하얀 표정의 이 남자. 타인 앞에서 한번도 웃지 않았던 남자의 변화가 잔잔한 울림을 줍니다. 독일영화 ‘타인의 삶 Das Leben Der Anderen / The Lives Of Others’. 2007 아카데미 최우수 외국어 영화상 수상작입니다. 실제 있었던 일처럼 스토리라인이 탄탄합니다. 저수지 휘젓는 잉어처럼 마음에 파문을 남깁니다.   때는 통일독일 … 글 더보기

페이지 30 의 88« 처음...1020|28|29|30|31|32|405060...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