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30 의 101« 처음...1020|28|29|30|31|32|405060...마지막 »

내가 쓴 글에 멋진 제목을 다는 3가지 방법

1 개의 이미지.

  내가 쓴 글에 멋진 제목을 다는 3가지 방법   작가 신경숙의 ‘엄마를 부탁해’ 김훈의 ‘흑산’ 뮤지컬 ‘맘마미아’ 영화 ‘최종병기 활’처럼 문학예술 작품의 제목은 비유와 상징을 담고 있다. 작품의 인물 배경 갈등 시대의식 등 여러 구성요소 가운데 한가지만을 키워드로 제시한다.   하지만 뉴스의 제목은 다르다. 신문뉴스 방송자막뉴스 인터넷뉴스 등 시사뉴스의 … 글 더보기

신입공채 면접 토론때 나올 문제들

1 개의 이미지.

  편집자 마인드를 키우는 3가지 방법    시험과 면접의 계절이 다가온다.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코앞에 닥쳤고 대기업 신입직원 공채가 한창 진행 중이다. 대학진학 수험생 수시모집이 꼬리를 이을 것이다. 수험생의 수능점수가 상향 평준화되는 최근, 대학들은 변별력을 확보할 수 있는 논술을 중시하고 있다. 기업체 업종별 부침이 극심한 요즘, 경력사원 채용이 늘고 있다. 이 모든 … 글 더보기

위대한 편집자, 잡스 형

1 개의 이미지.

위대한 편집자, 스티브 잡스   1. 어렵게 말고 쉽게   스티브 잡스는 달랐다. 모두가 IT기업의 이름을 테크놀로지 메카트로닉스 분위기가 나도록 작명할 때 그는 보다 쉽고 상징적이면서 철학이 담긴 이름을 짓고자 고민했다. 창업시절 잡스는 오리건 주 사과농장 명상모임에 종종 참석했다. 불교에 심취했던 잡스는 선(禪)수행을 중시했다. 차가운 전자기기를 만들고 있지만 인간의 감성이 … 글 더보기

세상을 둘로 나누는 모든 이분법은 사기다

1 개의 이미지.

  세상을 둘로 나누는 모든 이분법은 사기다    정치의 계절로 가는 환절기인가. 낡은 이분법이 판치고 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국회의원선거, 대통령선거가 가까워지니 한국사회는 온통 이분법으로 판을 쪼개는 담론이 넘쳐난다.  진보와 보수, 우파와 좌파, 수구꼴통과 친북좌익, 통일과 반통일, 시장과 복지, 자본과 노동, 성장과 분배, 재벌과 착취, 착한 OO과 나쁜 OO, 정규직과 비정규직, … 글 더보기

시 한 줄의 힘, 세상을 바꾼다

1 개의 이미지.

  시 한 줄이 시대의 이름으로 모국어를 살리는 언어편집력   시의 힘이 많이 약해졌다. 광화문 교보문고 시집 코너는 해가 갈수록 구석지로 밀려난다. 실용서 코너는 북적이지만 모국어의 결정체 시가 깃든 시집 서가는 조용하다. 펼쳐보는 손길이 드물고 소박한 시집들은 밤새 뒤척이며 홀로 제 시를 쓰다듬는다. 시는 시인이 헤아릴 수 없는 사념을 축적해 … 글 더보기

페이지 30 의 101« 처음...1020|28|29|30|31|32|405060...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