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에게 사랑받고 싶은 강렬한 욕구를 불러일으키는 영화

카테고리 : 내가 본 영화들아 | 작성자 : harrison

 

[ 영화 : 내 사랑 Maudie  ]

 

 

“양말 한 켤레처럼 우리 살아요”

 

자박자박 오솔길을 걷듯 영화의 엔딩 자막까지 찬찬히 감상하고 길을 나설 때. 따듯하고 온유한 스크린에 감전된 듯 바깥세상을 보는 시선도 영화처럼 환해지고 느꺼워지는 경우를 체험합니다. 바로 영화 <내 사랑>를 관람하고 난 관객의 마음입니다.

 

영화의 원래 제목은 <Maudie>인데 국내 배급과정에서 두 주인공의 로맨스를 강조하려고 <내 사랑>으로 변했습니다. 저는 영화 제목을 <모디 스토리> <모디의 창(窓)>으로 바꾸고 싶습니다. 영화주인공 모드 루이스(Maud Lewis, 1903~1970)는 실존했던 캐나다의 국민화가였고 시네마는 실화를 바탕으로 흘러갑니다. 모디(모드의 애칭, 샐리 호킨스 분)는 몸이 불편합니다. 선천성 관절염을 앓고 있는데 척추가 굽고 두 다리의 균형이 맞지 않아 빨리 걸을 수가 없습니다.

 

부모님이 돌아가시자 사업을 한다는 오빠는 모디에게 남겨진 엄마의 집을 팔아버리고 모디를 고모에게 맡깁니다. 고모는 고모대로 모디가 못마땅합니다. 고모는 외출하기 좋아하는 모디를 통제합니다. 모디의 유일한 취미가 그림그리기인데 이마저도 고모는 눈치를 줍니다.

 

어느 날 동네 슈퍼에 들른 모디. 생선장수 에버렛(에단 호크 분)이 가게 주인장에게 가정부를 구한다는 구인광고를 붙여달라고 요청합니다. 게시판에 ‘가정부 구함’ 메모가 붙자마자 모디는 메모를 손에 넣고 먼 길을 걸어 에버렛의 집으로 갑니다.

 

독신남 에버렛은 고아로 자랐습니다. 한 눈에 봐도 찌든 몰골에 투박하고 무식해보입니다. 타인과 섞이지 못해 동네에서도 외딴 섬처럼 외롭게 오두막에서 삽니다. 생선을 팔고 고철 땔감을 모으고 닭을 기릅니다. 작은 오두막엔 전기도 수돗물로 들어오지 않습니다. 하루 종일 일만하다 잠만 자는 삭막한 공간에 모디가 두리번거리며 문을 두드립니다.

 

에버렛과 모디의 첫 대면은 어색하기만 합니다. 에버렛은 구부정하고 걸음걸이가 이상한 모디가 마음에 들지 않습니다. “날 시중들어주는 가정부를 구하지 내가 시중들어줄 여자는 구하지 않는다.”고 면박을 줍니다. 우여곡절 끝에 모디는 오두막에 머물게 됩니다. 자신을 구속하는 고모네로 다시 돌아갈 순 없는 일. 죽어도 여기는 죽는다는 각오가 서린 모디는 음식을 만들고 무릎을 꿇고 마루바닥을 닦습니다.

 

 

 

가정부 모디와 고용인 에버렛의 동거가 시작됩니다. 세상 그 누구에게 다정한 말 한마디 해본 적도 없고 들어본 적도 없을 것 같은 에버렛은 행동이 굼뜨고 어눌한 모디가 여전히 마음에 차지 않습니다. 집에서 키우는 개나 닭보다 서열이 낮은 줄 알라며 모욕을 주고 자신의 친구와 말을 섞는 모디에게 손찌검까지 합니다.

 

서러움에 구석으로 몰린 모디 눈앞에 페인트 깡통이 보입니다. 뚜껑을 열고 손에 페인트를 묻혀 작은 그림 하나를 그립니다. 이때 모디의 얼굴은 굴욕을 참는 비극의 주인공 표정이 아닙니다. ‘이까짓 것쯤이야. 더 물러설 곳이 없는 내게 아무 것도 아니야.’ 모디는 가정부 일에 열중하고 틈틈이 집안 벽과 창문에 예쁜 그림을 그립니다. 어찌된 일인지 에버렛은 크게 개의치 않고 그림 그리기를 방관합니다.

 

동네 별장에 사는 멋쟁이 여성 산드라가 찾아옵니다. 에버렛이 생선 배달을 빠뜨린 모양입니다. 이때 산드라는 집안 곳곳에 그려진 모디의 그림에 큰 관심을 보입니다. 글을 잘 모르는 에버렛을 위해 모디가 아이디어를 냅니다. 모디의 그림 뒷면을 생선배달 기록카드로 활용하는데 이 카드를 본 산드라는 더 많은 그림카드를 주문하고 돈을 지불합니다.

 

타인의 인정을 받고 게다가 수입까지 생기는 경험을 처음으로 체험합니다. 모디와 에버렛은 환한 미소를 주고 받습니다. 이제 협소하고 초라한 오두막은 가장 아름답고 소박한 모디의 아틀리에로 변해갑니다.

 

모디의 그림은 생경하지 않고 추상적이지 않습니다. 모디는 평생 오두막의 작은 창문으로 내다본 풍경을 그립니다. 그녀 영감의 원천이 창문을 통해 들어옵니다. 언덕위의 작은집, 등대, 작은 배, 갈매기, 고양이, 얼룩소, 개, 닭 등을 그립니다. 색을 섞어 쓰지 않아 선명하고 밝은 기운이 넘칩니다. 그녀의 그림엔 원초적인 순박성이 바탕을 이루고 있습니다. 물감을 섞지 않고 캔버스에 칠하면서 타고난 그녀만의 영감으로 화폭을 수놓습니다. 어느 날 길을 걷다 만난 눈부시게 빛나는 키 큰 해바라기를 보는 것 같은 감동을 줍니다.

 

운전하는 사람을 그리면 콧노래를 부르고 있는 것 같습니다. 모디의 그림엔 경쾌한 음악이 흐르고 있습니다. 꽃은 환한 미소를 터트리고 꼬마 새떼는 합창을 하고 있습니다. 모드 루이스가 그린 작품은 대부분 특정한 양식이나 규범을 따르지 않고 자유로운 예술관을 표현하는 나이브 아트(Naive Art)로 분류됩니다. 모디는 정식 미술교육을 받지 않아 제도권 예술의 형식에 얽매이지 않은 나이브 아티스트로 일약 유명해집니다.

 

비린내가 배어있는 낡고 더러운 생선장수 오두막은 서로 부족하지만 어깨를 다독이며 연민의 정을 쌓아가는 사랑의 공간으로 변해갑니다. 모디는 표현에 서툰 에버렛에게 “당신에겐 내가 필요해” 밝고 환하게 프로포즈를 합니다. 무뚝뚝한 에버렛도 작고 소박한 결혼식을 치른 후엔 자기 아내를 세상 누구보다 보듬어주는 남자로 변해갑니다. 

 

모디와 에버렛은 35년을 함께 오두막에서 살아갑니다. 모디의 작품으로 장식된 오두막은 그 자체로 하나의 작품이 됩니다. 영화의 배경으로 1940년대 캐나다 동부 대서양 연안 노바스코샤의 사계절이 수채화처럼 펼쳐집니다. 불편한 몸으로 충만한 영혼을 지닌 여자와 외로움과 정서적 결핍에 놓인 남자가 서로의 모자람을 메우며 걸어가는 이야기입니다. 서로에게 물들어가는 풍경은 아름다운 풍광과 겹치면서 하나가 되어갑니다.

 

대놓고 쥐어짜는 신파가 없습니다. “사랑한다” 그 흔한 대사가 한 마디도 나오지 않습니다. 모디의 진득한 사랑은 에버렛에게 은근히 스며들고 번져서 푸석한 남자 에버렛의 삶을 빈틈없이 메웁니다. 넘어질 듯 불안하게 걷는 모디를 나몰라라 하며 걷던 에버렛. 어느 순간 수레에 모디를 태우고 행복하게 웃습니다. 흔들리는 그녀에게 자신의 오른 팔을 내주고 이제는 함께 보폭을 맞추며 걷습니다.

 

둘의 행복은 영원하지 않습니다. 모드의 병이 점점 악화되고 있습니다. 붓을 쥔 모디의 손가락은 더욱 변형되고 있습니다. 여느 날처럼 평화롭던 저녁, 모디가 쓰러집니다. 병실에서 에버렛은 말합니다. “왜 당신을 부족한 사람이라고 생각했을까” 에버렛의 품에서 모디는 말합니다. “난 사랑 받았어 (I was loved.) ” 모드의 마지막 말이었습니다. 상처입은 사람들이 모여 되레 상처를 주는 일이 허다합니다. 서로 상처를 보듬어 줄 때 깊은 사랑이 피어나고 그 사랑이 상처를 치유합니다. 누군가에게 사랑받고 싶은 강렬한 욕구를 불러일으키는 영화입니다.

 

실제 인물을 연기한 여주인공 샐리 호킨스는 모드의 몸과 마음을 재연하는 것 이상으로 마치 본인이 장애인으로 살아온 듯 모든 내공과 숨결을 토해냅니다.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놀라운 연기력입니다. 샐리 호킨스는 이미 몇몇 언론으로부터 2018년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예상 수상자로 선정되어 흥미진진한 기대를 낳고 있습니다.

 

- 해리슨 생각.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