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중음악 100년 역사 불멸의 고전 [목포의 눈물]

       [ 생기발랄 한국말 53 ]    한국 대중음악 100년 역사 불멸의 고전 [목포의 눈물]   < 목포의 눈물 >     작사: 문일석   작곡: 손목인    노래: 이난영       사공의 뱃노래 가물거리며 삼학도 파도 깊이 숨어드는데 부두의 새 아씨 아롱 젖은 옷자락 이별의 눈물이냐 목포의 설움 … 글 더보기

당신의 어깨에 내 머리를 얹은 어느 날

[ 생기발랄 한국말 52 ]    <   사 랑   > ………………. 김 용 택 시인     당신과 헤어지고 보낸 지난 몇 개월은 어디다 마음 둘 데 없이 몹시 괴로운 시간이었습니다. 현실에서 가능할 수 있는 것들을 현실에서 해결하지 못하는 우리 두 마음이 답답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당신의 입장으로 돌아가 생각해보고 … 글 더보기

물질적·정신적인 허기를 달래며 쓴 미당의 시

[ 생기발랄 한국말 54 ]    < 무등을 보며 >    – 서 정 주 시인    가난이야 한낱 남루(襤褸)에 지나지 않는다 저 눈부신 햇빛 속에 갈매빛의 등성이를 드러내고 서 있는 여름 산 같은 우리들의 타고난 살결 타고난 마음씨까지야 다 가릴 수 있으랴     청산(靑山)이 그 무릎 아래 지란(芝蘭)을 기르듯 … 글 더보기

소리꾼 장사익이 홀딱 반한 시 ‘죽편’

[ 생기발랄 한국말 51 ]   죽편(竹篇) 1 – 여행 서 정 춘   여기서부터, ―― 멀다 칸칸마다 밤이 깊은 푸른 기차를 타고 대꽃이 피는 마을까지 백년이 걸린다   *    *    *   소리꾼 장사익이 홀딱 반한 시 <죽편>   기차여행을 떠나볼까요. 목적지는 대나무 꽃이 피는 마을입니다. 칸칸이 밤이 깊은 ‘푸른 … 글 더보기

유러피안의 몽환적 세계관이 가득한 ‘베로니카의 이중생활’

[  영화 한 편  ] 타이틀: 베로니카의 이중 생활, The Double Life of Veronique, 1991제작국: 프랑스 폴란드 감독: 크쥐시토프 키에슬로프스키출연: 이렌느 야곱(베로니카/베로니끄), 필립 볼터(알렉산드르) 유러피안의 몽환적 세계관이 가득한 ‘베로니카의 이중생활’ ■ 도플갱어 두 가지의 삶을 믿나요.     영화를 전공하는 학생들이 꼭 넘어서야할 대상이 故 키에슬로프스키(Krzysztof Kieslowski) 감독입니다. 키에슬로프스키 감독의 … 글 더보기

페이지 1 의 112|1|2|3|4|5|102030...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