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 and cigarettes

img3.gif

 

ㅁ커피와 담배(Coffee and Cigarettes, 2003)

ㅁ드라마, 미국

ㅁ옴니버스 형식

ㅁ짐 자무시 감독

ㅁ로베르토 베니니, 스티븐 라이트 등 출연

 

커피와 담배는 바늘과 실을 능가하는 최고의 콤비다…라고
외치는 영화가 있다. 바로 짐 자무시 감독의 <커피와 담배>.

총 11개의 에피소드가 ‘커피와 담배’라는 키워드를
타고 마치 줄 위의 어릿광대처럼 허공을 휘젓는다.

그들 앞에 놓인 것은 동일하다.

에스프레소와 담배, 재떨이, 그리고 그 테이블
사이를 웃도는 건조한 대화와 어색한 침묵.

 

그들은 삶에 대해 깊이 파고들지 않는다.

서로의 근황을 형식적으로 묻고, 담배와 커피에
대한 예찬을 늘어놓을 뿐이다.

정작 하고 싶은 말은 테이블 한바퀴를 수십번
돌아간 후에 전달된다.

그러나 그조차 큰 의미를 가지진 않는다.

두 사람 사이의 어색함을 깨뜨리는 가장 큰 무기는
바로,

담배와 커피.

대화 사이사이에 침묵이라는 불청객이 찾아오면
커피잔을 들었다 놓았다 하며 커피를 홀짝인다.

담배에 불을 붙이고 연기를 내뿜는 행동이 영화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영화를 보며 문득 누군가의 말이 생각났다.

사람을 앞에 앉혀두고 혼자서 담배를 피우는 것은

자신만의 공간을 만들어 그 두 사람 사이에 놓인
어색한 공기에서 벗어나려는 비겁한 행동이라는 것.

 

비흡연자인 나라고 해서 다를 건 없다. 대화를
이끌어나나기 어려운 상대를 만날 땐 으레 용량 많은 음료를 시킨다.

어색한 순간이 다가오면 애써 음료를 마시고 순간
생각한다. ‘무슨 말을 해야 할까.’

할 말이 떠오르면 이야기를 이어나가고 아니면
한 번 더 음료를 홀짝이면 된다.

 

이 영화에서 담배와 커피도 같은 역할을 한다.

형식적으로라도 두 사람은 같은 공간을 공유한다.
그들은 그럴 필요가 있었고, 지금 함께 마주하고 있다.

그런데 공통된 화제가 없다.

한 사람이 대화를 꺼내도 상대방은 선뜻 이를
받아칠 여유가, 능력이, 의욕이 없다.

어색하고 불편하며 뻘쭘(!)하다.

커피와 담배는 그 공간을 아슬아슬하게 유지시키는
유일한 도구다.

담배에 불을 붙이고 커피를 한 잔 마시며 허공을
보는 일련의 동작들이 무의식중에 반복된다.

그걸 보며 나는 웃음을 참을 수 없었지만,

영화속의 불편한 공간들은 강남역의  카페에서도
수없이 발견된다는 사실이 문득 떠올랐다.

카테고리 : 영화얘기 댓글 2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