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사올림픽' 세계조리사대회 국제행사됐다

 ‘요리사의 올림픽’이라 불리는 2012년 세계조리사연맹총회(WACS) 대회가 국제행사로 승인받았다.

 

2012년 5월 1일부터 12일까지 대전에서 열리는 “2012대전세계조리사대회”가 광역시 승격 이후 처음으로 중앙정부로부터 국제행사 승인을 받아 대전이 명실상부 국제요리경연대회 개최도시로서의 위치를 확고히 하게
되었다.

 

img1.gif

대전시에 따르면 ’2012 대전세계조리사대회’는 과학, 교통, 교육 도시 대전이 요리경연 중심도시로 발돋음하기 위하여 총사업비 90억원 규모로 개최하는 대규모 국제행사로 2010년 12월 31일 기획재정부의 국제행사 개최 타당성 여부를 국제행사심사위원회의 심의를 최종 통과해 국제행사로 승인됐다고 밝혔다.

정부 국제행사심사위원회는 5개국 이상의 국가에서 100명 이상의 외국인이 참여하는 행사로, 10억원 이상의 국고지원을 요청하는 국제행사에 대해 국제행사 유치·개최 등 35개 심사기준 항목을 심의해 그 필요성과 적정성 등의 조건이 충족되어야만 정부지원을 하고 있으며, 2012대전세계조리사대회는 세계 97개국이 참가하는 세계조리사연맹(WACS)총회와 부대행사로 개최되는 요리경연대회, 식품산업전시전 등 행사 전반에 경제적 타당성이 높이 평가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컨벤션뷰로, 엑스포 남문광장, 갑천 등에서 열리게 될 2012대전세계조리사대회는“한국인의 손맛, 세계인의 입맛”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조리사연맹총회와 요리경연대회, 와인소믈리에 대회, 식품산업전 그리고 문화체험행사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할 계획으로 세계 97개국 3만여명의 회원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하며 외국인을 포함하여 35만여명의 관람객이 찾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황규회 대전시 세계조리사대회 지원단 사무관은 "2012 대전세계조리사대회 국제행사 승인을 통해 우리식품과 식품산업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는 동시에 한식세계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대전이 명실상부한 첨단과학도시와 더불어 식품산업 선도도시로 발 돋음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로 대전이 국제회의 도시로 성장하는데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그동안 공동으로 주최하는 한국조리사중앙회가 조직위 직책 등을 문제 삼아 시간을 지연시켜 지난해 국제행사승인을 받지 못해 세계조리사대회 조직위원회를 구성하고도 출범을 못해 인사 문제가 꼬이는 등 진통을 겪어왔다.

 

img2.gif

 2010년
2월 칠레 산티아고에서 열린 세계조리사연맹총회에 참석한 필자(왼쪽에서 두번째)와
WACS 회장인 아일란드 출신의 기쉬르 회장(세번째)

카테고리 : 요리와 음식이야기
태그 , , , ,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