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와 정치

갈등을 넘어서 공존으로 향하는 길을 찾는 것, 종교가 가능케 할까요? 필자는 이는 종교가 아닌 정치의 영역이라 단언합니다. 종교에 대해 정치가 어떤 자세를 취해야 할 지 생각해 보세요.   종교가 갈등을 넘어서 공존으로 향하는 길을 낼 수 있을까? 이 물음에 대한 대답은 ‘아니오’다. 갈등을 해소하고 사회를 통합하는 것은 정치의 영역이다. 정치학자 알버트 허쉬만은 갈등을 나눌 수[…]

전체보기 댓글 { 0 }

종교와 정치

  김수환 추기경은 선종하면서 ‘사랑’의 메시지를 남겼습니다. 비정치적인 메시지는 잠시나마 국민들에게 화합의 중요성을 일깨웠습니다. 종교가 정치적인 목소리를 내지 않고도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방법은 많습니다. 필자는 그 구체적인 사례를 핀란드의 기독교 단체들이 연합해 주최하는 ‘프로메테우스 캠프’에서 찾았습니다.        핀란드 사회통합의 비결로 꼽히는 것이 있다. 매년 핀란드의 기독교 단체들이 연합해 주최하는 ‘프로메테우스 캠프’다. 이 캠프에는[…]

전체보기 댓글 { 0 }

‘政敎분리’라는 자물쇠

  필자는 인류의 역사가 종교의 축소로 일관되어 왔다고 진단합니다. 적어도 2001년 9.11 테러 이전까지 말이지요. 국내외에서 종교가 공적영역에 뛰어드는 모습을 어떻게 해석할 수 있을까요. 이를 인류 역사의 진보로 봐야할지, 퇴보로 봐야할지 생각해 보세요.       ‘政敎분리’라는 자물쇠   김성규   사회학자 막스 베버는 인류의 역사를 ‘합리성이 증대되는 과정’이라고 설명한 적이 있는데, 이를 종교에 적용해보면 ‘종교의[…]

전체보기 댓글 { 0 }

결별의 미학

  한 때 정치와 종교가 일치했던 시대가 있었습니다. 공동체 통솔 능력이 부족해 종교의 결집력을 빌린 것입니다. 하지만 오늘날 한국에서도 정치와 종교를 헷갈려 하는 일들이 간간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종교와 정치가 함께 하면 종교도, 정치도 부패합니다. 정치와 종교가 ‘아름다운 결별’을 해야 하는 이유를 들어보세요.     결별의 미학     한때는 정치와 종교가 일치했던 제정일치의 사회가 있었다.[…]

전체보기 댓글 { 0 }

베일에 싸여있던 채널A 공채 실무평가 대공개

  베일에 싸여있던 채널A 공채 실무평가 대공개         ‘채널A의 미래’인 신입공채 1기 30명이 2011년 10월 17일 입사했다. 이들은 PD, 방송기자, 아나운서, 경영, 마케팅 등 5개 직군별로 평균 140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뚫고 최종 합격의 기쁨을 맛봤다. 선발 과정에서 여러 차례 고비가 있었겠지만 무엇보다도 실무평가가 가장 까다로웠다는 것이 이들의 일치된 견해다. 2011년 9월 26,27일[…]

전체보기 댓글 { 0 }

채널A 경영·마케팅 논술 주제

전체보기 댓글 { 0 }
페이지 30 의 42« 처음...1020|28|29|30|31|32|40...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