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음의 리더십

    2006년 WBC(월드베이스볼클래식) 4강과 2008년 베이징올림픽 야구 금메달은 ‘믿음리더십’의 산물이었습니다. 조직력을 이용한 승부가 주를 이뤘던 야구에서 ‘믿음’은 팀의 능력을 극대화시켰습니다. 제 식구를 향한 잘못된 믿음으로 비판받는 정치권이 곱씹어봐야 할 대목입니다.         믿음의 리더십       유성열        눈썹에 땀이 송글송글 맺힌 채 포수 미트를 바라보는 류현진 투수. 스물[…]

전체보기 댓글 { 0 }

‘떼’와 ‘따’의 차이

  ‘서울’은 우리나라 국민 누구나 꿈꾸는 이상향입니다. 서울말을 쓰기 위해 사투리를 고치고, 학생들은 ‘인서울’ 대학을 목표로 공부합니다. 지방의 아파트는 텅 비어도 서울의 주택난은 날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습니다. 모두가 바라는 서울스타일, 과연 바람직한 현상일까요?         ‘떼’와 ‘따’의 차이       이새샘        학창시절, 도저히 극복할 수 없는 문제가 하나 있었다.[…]

전체보기 댓글 { 0 }

[2011년도 2차 작문] 형식의 파격은 양날의 칼

  형식의 파격은 양날의 칼             유 윤 종         언론사 작문 시험은 논술에 비해 상상력과 독창성을 한층 더 중요한 요소로 평가한다. 그러나 뛰어난 상상력과 독창적인 착안이 들어있는 글이라 해도 풍성한 내용을 설득력 있는 논리로 묶어내지 않는다면 도움이 되지 못한다는 사실 또한 분명하다.     2011년 동아일보[…]

전체보기 댓글 { 0 }

[2011년도 2차 논술] “주제를 명확히 이해한 뒤 나만의 필체로 상대방을 설득하라”

      “주제를 명확히 이해한 뒤 나만의 필체로 상대방을 설득하라”      하 태 원         입사한 지 16년 만에 처음으로 동아일보 수습기자를 희망하는 수험생들의 논술을 채점했습니다. 새삼 1995년 수습시험 당시 정성들여 깎은 연필 10여 자루를 들고 손가락에 차오르는 땀을 호호 불어가며 논술 답안지를 정리해갔던 경험이 떠오릅니다. 341명 응시생들이 짧지 않은[…]

전체보기 댓글 { 0 }

2008년 동아일보 기자 논술 주제

전체보기 댓글 { 0 }

플레타르키아를 꿈꾼 촛불집회

지난 2008년 대한민국을 뜨겁게 달궜던 촛불집회는 플레타르키아 민주주의의 가능성을 보여준 사례였습니다. 하지만 글쓴이는 이것이 진정한 민주주의의 완성을 이루었는지에 대해서는 의문을 표합니다. 촛불집회가 남긴 명과 암을 함께 생각해 보세요.     플레타르키아를 꿈꾼 촛불집회   이미지         도올 김용옥은자신의 책에서 민주주의는 ‘플레타르키아’가 돼야 한다고 말한바 있다. 현재 민주주의를 의미하는 데모크라시가 시민의 자격을 검증[…]

전체보기 댓글 { 0 }
페이지 20 의 42« 처음...10|18|19|20|21|22|3040...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