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11년 1차 논술 RSS feed for this section

동아일보 기자 논술 주제 (2011년 1차 공채)

전체보기 댓글 { 0 }

민주주의가 공산당 독재보다 못하다고 비난 받는 이유

도올 김용옥 선생은 “대한민국 정치적 리더십이 중국 공산당 1당 독재보다 떨어진다”고 말했습니다. 논란의 소지가 있는 이 발언의 문제 의식은 무엇이었을까요? ‘포퓰리즘을 걷어내야 미래가 보인다’는 논지를 따라가 보세요.     민주주의가 공산당 독재보다 못하다고 비난 받는 이유       “지난 세기 피 흘리며 쟁취해낸 민주주의를 바탕으로 한 대한민국의 정치적 리더십이 중국 공산당의 1당 독재보다 질(質)과[…]

전체보기 댓글 { 0 }

포퓰리즘은 왜곡된 민주주의다

포퓰리즘 역설. 시민의 의견을 잘 듣는 것처럼 보이는 포퓰리즘, 실상은 그 반대라고 합니다. 모든 정책이 복잡한 이해관계를 담고 있기 때문에 코앞의 이익에 집착하다 장기적으로 큰 해를 입는 일이 비일비재합니다. 포퓰리즘의 실상을 들여다보세요.       포퓰리즘은 왜곡된 민주주의다   우리나라 최초의 여론조사는 600년 전 시행됐다. 세종이 세법을 바꾸기 전 전국의 관리와 농민에게 의견을 물은 것이다.[…]

전체보기 댓글 { 0 }

포퓰리즘으로 얼룩진 한국 정치의 과제

푸는 건 쉬워도 잠그는 건 힘든 게 복지정책이라고 합니다. 수입이 줄어도 경제상태가 양호했던 과거의 소비행태를 유지하려는 래칫효과(Rachet Effect)와도 비슷한 맥락입니다. 우리 사회에 ‘소셜 커머스식의’ 자극적인 반값 마케팅 정책이 없어져야 하는 이유를 들어보세요.   포퓰리즘으로 얼룩진 한국 정치의 과제       소셜커머스가 뜬다. 각종 생활·문화 상품들을 반값에 제공하는 업체가 늘고 있다. 위메이크프라이스, 쿠팡, 그루폰 등[…]

전체보기 댓글 { 0 }

노나카와 룰라

‘불사 파밀리아’ 정책을 들어보셨나요? 포퓰리즘에 휘둘리지 않고 복지의 선순환 구조를 확립한 브라질의 정책이라고 합니다. 아동들에게 교육을 시켜 이들의 소비력을 키워 내수 경제의 불씨를 지핀 것입니다. 브라질이 아르헨티나와 어떻게 다른 지 살펴보세요.       노나카와 룰라          일본 자민당의 노회한 정치인 노나카 히로무는 특유의 카리스마와 리더십으로 2000년대 초반 일본 정국을 좌지우지했던 인물이다.[…]

전체보기 댓글 { 0 }

중요한 건 능력이다

당위, 능력, 복지정책의 함수는 어떤 모양일까요. 임마누엘 칸트는 “당위란 능력을 함축해야 한다”고 말한 반면 사이먼 크리츨리는 “당위란 능력을 포함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복지정책의 맥락에서 살펴본다면 누구의 말이 더 적합한지 생각해 보세요       중요한 건 능력이다          임마누엘 칸트는 “당위란 능력을 함축한다”고 말했다. 무엇을 해야 한다는 건 그렇게 할 수 있는데 하지[…]

전체보기 댓글 { 0 }
페이지 1 의 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