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10년 논술 RSS feed for this section

2010년 동아일보 기자 논술 주제

           

전체보기 댓글 { 0 }

종교인의 정치 개입, 황사영을 반면교사 삼아야

  종교인의 정치 참여는 국민으로서의 정치 참여로 볼 수도 있습니다. 다만 극단을 택하지 않고 도를 지키는 일이 중요할 것입니다. 조선후기 천주교 신자였던 황사영이 청국에 보내려한 장문의 편지, 이른바 ‘황사영 백서’가 훗날 어떻게 평가 받고 있는지 살펴보면 그 이유를 알 수 있습니다.        종교인의 정치 개입, 황사영을 반면교사 삼아야   황사영 백서. 조선 후기[…]

전체보기 댓글 { 0 }

종교와 정치

로마 교황의 메시지에 전 세계가 주목합니다. 왜일까요. 가톨릭의 가르침에 인류 보편적 의미가 들어있음을 인정하기 때문입니다. 종교단체가 특정 목소리를 낼 때에는 이와 비슷한 효과가 있음을 충분히 고려해야 합니다. 종교 단체들이 특정 목소리의 이익집단 역할이 아닌 가치관을 제시하는 역할을 해야 하는 논거를 접해보세요.      다원성은 민주주의 사회의 핵심 가치다. 다양한 가치들의 존재를 인정하는 공존의 원리다. 이를[…]

전체보기 댓글 { 0 }

종교와 정치

갈등을 넘어서 공존으로 향하는 길을 찾는 것, 종교가 가능케 할까요? 필자는 이는 종교가 아닌 정치의 영역이라 단언합니다. 종교에 대해 정치가 어떤 자세를 취해야 할 지 생각해 보세요.   종교가 갈등을 넘어서 공존으로 향하는 길을 낼 수 있을까? 이 물음에 대한 대답은 ‘아니오’다. 갈등을 해소하고 사회를 통합하는 것은 정치의 영역이다. 정치학자 알버트 허쉬만은 갈등을 나눌 수[…]

전체보기 댓글 { 0 }

종교와 정치

  김수환 추기경은 선종하면서 ‘사랑’의 메시지를 남겼습니다. 비정치적인 메시지는 잠시나마 국민들에게 화합의 중요성을 일깨웠습니다. 종교가 정치적인 목소리를 내지 않고도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방법은 많습니다. 필자는 그 구체적인 사례를 핀란드의 기독교 단체들이 연합해 주최하는 ‘프로메테우스 캠프’에서 찾았습니다.        핀란드 사회통합의 비결로 꼽히는 것이 있다. 매년 핀란드의 기독교 단체들이 연합해 주최하는 ‘프로메테우스 캠프’다. 이 캠프에는[…]

전체보기 댓글 { 0 }

‘政敎분리’라는 자물쇠

  필자는 인류의 역사가 종교의 축소로 일관되어 왔다고 진단합니다. 적어도 2001년 9.11 테러 이전까지 말이지요. 국내외에서 종교가 공적영역에 뛰어드는 모습을 어떻게 해석할 수 있을까요. 이를 인류 역사의 진보로 봐야할지, 퇴보로 봐야할지 생각해 보세요.       ‘政敎분리’라는 자물쇠   김성규   사회학자 막스 베버는 인류의 역사를 ‘합리성이 증대되는 과정’이라고 설명한 적이 있는데, 이를 종교에 적용해보면 ‘종교의[…]

전체보기 댓글 { 0 }
페이지 1 의 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