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09년 작문 RSS feed for this section

2009년 동아일보 기자 작문 주제

                           

전체보기 댓글 { 0 }

엄마

어머니에게 휴대전화가 생긴 이후로 필자는 서울과 부산에서 떨어져 사는 어머니와 일상을 공유하게 됐습니다. 맛있는 것을 먹고, 아름다운 것을 보면 자식과 공유하고 싶은 어머니의 마음 덕분에 이제는 다 큰 아들이 어머니의 손을 먼저 잡습니다. 소통을 위한 어머니의 노력에서 우리는 많은 것을 배웁니다.     엄 마     동아일보 사회부 박훈상     “아들아, 파이팅!”  […]

전체보기 댓글 { 0 }

엄마, 부제(오만원 속 신사임당의 표정이 슬퍼 보이는 이유는?)

일과 가정, 모든 것에서 완벽하기는 어렵습니다. 필자는 이제 어머니로서의 짐을 사회가 덜어줘야 한다고 말합니다. 누군가의 훌륭한 어머니이기 전에, 그 자체로 훌륭한 여성이 존경받는 사회를 만들자고 말합니다.       엄마, 부제(오만원 속 신사임당의 표정이 슬퍼 보이는 이유는?)       동아일보 경제부 김철중        여자친구와 연애한 지 3년이 지나다 보니 농담반 진담반으로 결혼생활에[…]

전체보기 댓글 { 0 }

자식노릇.com

“월 2만9900원에 모십니다. 클릭 한 번으로 간편하게 부모님께 효도할 기회, 놓치지 마세요.” 효도도 홈쇼핑하듯 살 수 있다면 어떨까요? 2009년 입사한 출판국 신동아팀의 김유림 기자는 기발한 상상을 통해 진정한 자식노릇을 얘기했습니다.     자식노릇.com   김유림        “너 엄마한테 미안하지도 않니?”    퇴근을 앞둔 오후 5시 59분. 평소 같으면 혹시 업무 관련 메일이라 야근해야[…]

전체보기 댓글 { 0 }

엄마

2008년 세계를 휩쓴 금융위기는 위안과 안정의 상징인 ‘엄마’를 불러냈습니다. 1998년 외환위기 때 아버지 열풍이 불었던 것과 대조적입니다. 필자는 ‘엄마’의 수평적 리더십으로 경제 위기에 대응하고, 변화된 사회에 걸맞은 사회 시스템을 만들자고 말합니다.       엄 마    박승헌     피는 배타적이다. 혈액은 항원 항체 반응이 시작되는 곳이다. 외부 침입자에 대한 공격이 그 안에서 이뤄진다.[…]

전체보기 댓글 { 0 }

엄마의 늦바람

‘살림의 여왕’이던 어머니가 늦바람이 났다? 완벽한 가정주부였던 어머니가 변했습니다. 부쩍 외출이 잦아진 어머니, 알고 보니 노인들을 대상으로 봉사활동을 하고 계셨던 겁니다. 어머니의 늦바람에 필자도 함께 동참하기로 했습니다.     엄마의 늦바람     강경석       엄마는 완벽했다. 여덟 살 차이가 나는 아버지에겐 항상 존댓말을 쓰며 깍듯이 대하셨다. 그리고 전업주부로서 그녀의 살림솜씨는 경연대회라도 있다면[…]

전체보기 댓글 { 0 }
페이지 1 의 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