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09년 논술 RSS feed for this section

2009년 동아일보 기자 논술 주제

전체보기 댓글 { 0 }

정부의 중도실용 정책은 나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

2009년, 논술 시험을 치르던 필자는 저널리스트를 꿈꾸는 이에게 중도실용 정책은 기회라고 했습니다. 신방겸영, 대기업 참여 등 미디어 융합을 시도하는 미디어법에 따라 미디어 기업에 일자리가 늘어나고 변화하는 미디어 환경에 적합한 젊은 저널리스트에겐 더욱 유리하다는 겁니다. 2012년, 필자는 꿈꾸던 동아일보 기자가 돼 현장을 누비고 있습니다.       정부의 중도실용 정책은 나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     […]

전체보기 댓글 { 0 }

솔직한 사회

필자가 생각하는 중도실용주의는 ‘솔직함’입니다. 진보와 보수, 실체가 없는 이념이 아닌 개인과 사회를 위해 솔직하게 정책에 찬성하고 반대하는 것. 필자는 중도실용주의를 통해 솔직한 사람들의 솔직한 사회를 꿈꿉니다.        솔직한 사회     김유림      “4대강 정비? 당연히 해야지!” TV뉴스를 보다 아버지가 말씀하셨다. 깜짝 놀랐다. 아버지가 이명박 정부의 정책에 찬성한 건 처음이었다. 특히 ‘대운하[…]

전체보기 댓글 { 0 }

정부의 ‘중도실용’ 정책은 나의 삶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이념이 아닌 국익을 기준으로 하는 중도실용주의가 반드시 중산층의 이익을 보장하지는 않습니다. 성장과 중산층 강화라는 시소의 양쪽을 두고 억지로 균형을 잡으려 해서는 사회 통합과 중산층의 행복, 그 어느 것도 얻을 수 없다고 필자는 말합니다.        정부의 ‘중도실용’ 정책은 나의 삶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바지 입은 대처.’ 중도주의 노선인 ‘제3의 길’을 내세웠던[…]

전체보기 댓글 { 0 }

중도 실용 정책의 본질 – 서민을 위한 정책

필자는 중도실용 정책의 본질이 서민을 위한 정책이라고 말합니다. 어려운 서민 경제에 도움을 주는 등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나고 있지만 자칫 인기 영합주의로 흐를 수 있는 점은 경계해야 한다고 경고합니다.         중도 실용 정책의 본질 – 서민을 위한 정책      요즘 들어 정부의 ‘중도실용’ 정책에 대한 논의가 뜨겁다. 한편에서는 그 본질은 변하지 않은[…]

전체보기 댓글 { 0 }

정부의 중도실용정책은 나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

이념이나 이해관계를 따지지 않고 국민 대다수에게 혜택을 주겠다는 정부의 중도실용정책. 필자는 그 이후를 말합니다. 눈앞의 여론만 바라보고 선심 쓰듯 나라의 곳간을 열기보다는 지속가능한 복지를 위한 정책을 펴야 한다고 경고합니다.       정부의 중도실용정책은 나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   강은지      베네수엘라 국민들을 부러워했던 적이 있다. ‘볼리바르 혁명’이라 불리는, 우고 차베스 대통령의 친 서민 정책이[…]

전체보기 댓글 { 0 }
페이지 1 의 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