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08년 작문 RSS feed for this section

2008년 동아일보 기자 작문

               

전체보기 댓글 { 0 }

떼 – 떼와 따

        화장실은 친구들과 함께! 여행은? 관광객이 북적대는 곳으로! 식사는? 식당 밖으로 줄이 길게 늘어선 곳에서만! 우리가 익숙하게 생각해 온 많은 일들이 알고 보면 ‘떼 문화’의 소산입니다. 집단, 결속력 등으로 대표되는 떼 문화. 글쓴이는 이 문화의 문제점을 지적합니다.         떼 – 떼와 따     이미지      주변에서 흔히[…]

전체보기 댓글 { 0 }

  한국어에는 동음이의어가 많습니다. ‘떼’도 그 중 하나입니다. ‘안 되는 일에 억지를 부리는 것’, ‘여러 사람으로 이루어진 무리’라는 뜻이 대표적입니다. 『한국어로 알아보는 한국인 사전』에서 우리는 이 단어의 사전적 정의와 한국 사회에서의 의미를 알아볼 수 있습니다.       떼     신민기        [한국어로 알아보는 한국인 사전]      떼[ddae] 1. 떼; 안[…]

전체보기 댓글 { 0 }

믿음의 리더십

    2006년 WBC(월드베이스볼클래식) 4강과 2008년 베이징올림픽 야구 금메달은 ‘믿음리더십’의 산물이었습니다. 조직력을 이용한 승부가 주를 이뤘던 야구에서 ‘믿음’은 팀의 능력을 극대화시켰습니다. 제 식구를 향한 잘못된 믿음으로 비판받는 정치권이 곱씹어봐야 할 대목입니다.         믿음의 리더십       유성열        눈썹에 땀이 송글송글 맺힌 채 포수 미트를 바라보는 류현진 투수. 스물[…]

전체보기 댓글 { 0 }

‘떼’와 ‘따’의 차이

  ‘서울’은 우리나라 국민 누구나 꿈꾸는 이상향입니다. 서울말을 쓰기 위해 사투리를 고치고, 학생들은 ‘인서울’ 대학을 목표로 공부합니다. 지방의 아파트는 텅 비어도 서울의 주택난은 날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습니다. 모두가 바라는 서울스타일, 과연 바람직한 현상일까요?         ‘떼’와 ‘따’의 차이       이새샘        학창시절, 도저히 극복할 수 없는 문제가 하나 있었다.[…]

전체보기 댓글 { 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