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08년 논술 RSS feed for this section

2008년 동아일보 기자 논술 주제

전체보기 댓글 { 0 }

플레타르키아를 꿈꾼 촛불집회

지난 2008년 대한민국을 뜨겁게 달궜던 촛불집회는 플레타르키아 민주주의의 가능성을 보여준 사례였습니다. 하지만 글쓴이는 이것이 진정한 민주주의의 완성을 이루었는지에 대해서는 의문을 표합니다. 촛불집회가 남긴 명과 암을 함께 생각해 보세요.     플레타르키아를 꿈꾼 촛불집회   이미지         도올 김용옥은자신의 책에서 민주주의는 ‘플레타르키아’가 돼야 한다고 말한바 있다. 현재 민주주의를 의미하는 데모크라시가 시민의 자격을 검증[…]

전체보기 댓글 { 0 }

도망치는 민주주의

‘목소리가 큰 놈이 이긴다’는 말이 있습니다. 2008년 한국은 이들의 ‘큰 목소리’로 어느 때보다 시끄러운 한 해였습니다. 1987년 민주항쟁 이후 자리를 잡았던 민주주의 역시 퇴보하고 말았습니다. 두 범인이 도망치게 만든 민주주의, 제 자리로 돌려 놓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할 지 생각하면서 읽어 봅시다.         도망치는 민주주의     신민기        […]

전체보기 댓글 { 0 }

‘화음’이 있는 민주주의를 위하여

콘돌리자 라이스 전 미국 국무장관은 ‘조용한 독재보다는 시끄러운 민주주의가 더 낫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민주주의는 시민들의 ‘시끄러운 참여’를 먹고 자랍니다. 한국의 민주주의는 공고화 단계에 이르렀다는 평가 속에서도 아직도 시민들을 거리로 나섭니다. 무엇이 이들을 거리로 향하게 만든 것일까요?       ‘화음’이 있는 민주주의를 위하여        스마트몹, 집단지성, 거리저널리즘, 직접민주주의. 백여일 동안 진행됐던 촛불시위를[…]

전체보기 댓글 { 0 }

2008년 5월부터의 촛불시위가 남긴 것

지금까지 한국 정치는 국민의 비판 대상이 되어 왔습니다. 2007년 대선에서 국민들은 정치보다는 경제를 전면에 내세운 이명박 후보를 대통령으로 선택했습니다. 그러나 이명박 정부 역시 미국산 소고기 수입 문제로 위기를 맞고 맙니다. 글쓴이는 이 사건이 한국에서 정치가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역설적으로 보여준 예라고 말합니다.          2008년 5월부터의 촛불시위가 남긴 것       이새샘[…]

전체보기 댓글 { 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