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축년에 바라는 일들

  2009년은 기축(己丑)년, 소의 해입니다. 유통업계에서는 여느 해와 마찬가지로 2009년을 맞아서도 ‘띠 마케팅’이 한창입니다.

  올해는 소 모양 저금통이나 휴대폰 고리, 젖소 무늬 옷, 소 그림 시계, 소 모양 케이크 등 소와 관련된 다양한 제품이 판매되고 있습니다. 백화점, 면세점 등에서는 소띠 고객을 대상으로 할인 행사나 선물 증정 행사를 갖기도 합니다.

  상술(商術)이라는 비난도 있지만 이런 띠 마케팅이 늘 어느 정도 효과를 거두는 것을 보면 사람들의 마음속에는 해가 바뀔 때마다 뭐든 기념하고 싶어 하는 욕구가 있는 모양입니다.

  사실 살펴보면 ‘소띠 해’가 아니더라도 2009년에는 기념할 만한 일들이 많습니다. 2009년은 조선 침탈 주역인 초대 일본 조선통감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가 죽은 지 100년 되는 해입니다. 안중근 의사의 거사 100주년이기 때문이죠. 안 의사의 거사가 있던 1909년 프랑스 문호 앙드레 지드는 걸작 ‘좁은 문’을 발표했고, 미국의 탐험가 로버트 피어리는 북극점을 밟았습니다.

  2009년은 경영학자 피터 드러커가 태어난 지 100년 되는 해입니다. 스윙 재즈의 거장 베니 굿맨과 프랑스 극작가 유진 이오네스코도 꼭 100년 전에 태어났습니다. 화가 폴 세잔이 죽은 지 100년이 되는 해이자, 철학자 칼 야스퍼스의 서거 40주년인 해이기도 합니다. 박정희 대통령 서거 30주기, 카라얀 서거 20주기 등 10년을 단위로 명사(名士)의 죽음을 세자면 끝이 없습니다.

  주변으로 눈을 돌리면 누군가 태어난 지 10년이나 20년일 테고, 어떤 부부의 결혼 20년이나 30년 등 개인적인 기념이 되는 해이기도 할 것입니다. 따져보면 별로 특이할 것도, 그렇다고 특이하지 않을 것도 없는 2009년입니다.

  그래도 저는 12년마다 한번씩 찾아오는 ‘소의 해’라는데 기념의 의미를 두고 싶습니다. 잘 아시는 대로 설화 속의 소는 부지런함의 상징입니다. 비록 약삭빠른 쥐에게 1등의 자리를 빼앗기지만, 그래도 가장 먼저 일어나 결승점을 향해 출발하는 짐승이 소입니다.

  개인적으로 설화 속의 소를 좋아하는 이유는 “나는 느리다”는 점을 알고 일찍 출발한 동물이라는 점입니다. 스스로를 가장 잘 알기 때문에 부지런할 수밖에 없었을 테지요.

  요즘처럼 경제가 어렵고 주변 환경이 불안한 시기에는 스스로를 아는 것만큼 필요한 것이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스스로를 아는 만큼 절약하고, 또 한편으로는 아는 만큼 소비해서 합리적이고도 유용한 소비 생활을 영위하는 것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는 생각이 드네요.

  하나 더, 새해에는 독자 여러분의 가계도 소걸음처럼 ‘성큼 성큼’ 발전하시기를 바랍니다.

      

 

카테고리 : 기본게시판 댓글 1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