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야구를 즐기다 RSS feed for this section

일본 원조 괴물투수 은퇴로 가나

      세월이 흐르면 천하의 최고 강자도 물러나야할 때가 온다.  스포츠계의 경우 더더욱 그렇다.  30대 후반이 되면 현역 은퇴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삼성 이승엽(41)처럼 장수하는 경우도 있지만 극히 일부일 뿐이다.     마쓰자카 다이스케(37·사진).   한 때 일본 프로야구와 메이저리그를 호령하던 ‘원조 괴물’ 투수다.  시속 150km가 넘는 강속구를 뿌리던 그였지만 최근에는 그 역시 세월을[…]

전체보기 댓글 { 0 }

이대호의 국내 복귀가 아쉬운 이유

 ‘빅보이’ 이대호(35)의 롯데 복귀 소식을 들으며 반가웠다.  4년간 일본 프로야구 최고 자리에 오른 뒤 지난해 메이저리그 시애틀을 거쳐 올해 금의환향을 결정해서다.  2001년 KBO 리그에 입단해 11시즌 통산 타율 0.309에 225홈런, 809타점을 거둔 친정 복귀니 의리의 사나이 임에 틀림없다.   그런데 뭔가 허전하다. 아쉬움이 남는다.   ‘뭔가 더 보여줄 수 있는 거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어서다. 메이저리그[…]

전체보기 댓글 { 0 }

우리가 최동원을 잊지 말아야 할 이유

    가끔 두렵다. 누군가에게 잊혀진다는 게…. 반대로 아쉽다. 누군가를 잊는다는 게….  우리는 오늘에 매달리다 잊고 잊어버린다. 그래서 인간을 망각의 동물이라 했던 걸까. 지친 퇴근길에 불현듯 그리워질 때가 있다. 과거의 소중했던 순간순간들, 사람들. ‘백년도 못살면서 천년 근심에 빠진 중생들아’라는 문구가 새삼 떠오르는 요즘이다.       9월 14일을 기억하는지. ‘야구 영웅’이 떠난 날이다. 한동안 그를[…]

전체보기 댓글 { 0 }

아쉽게 떠난 야구 달변가 하일성

        8일 아침부터 충격이었다. 야구해설가로 이름을 날렸던 하일성 씨(67)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뉴스를 접해서다. 그는 최근 상황이 좋지 않았다. 사기를 당해 빌딩 등 재산을 잃었다. 프로야구 입단 청탁과 관련해 사기 사건에 휘말린 상태였다. 야구판에서 승승장구하던 그가 그렇게 덧없이 세상과 등졌다니 허망했다. 고인과의 다사다난했던 추억이 필름처럼 스쳐갔다.       기자가 처음 야구를[…]

전체보기 댓글 { 2 }

두산 니퍼트의 한국 귀화를 許하라

  @두산 니퍼트의 한국 귀화를 許하라     ‘야구 담당 기자 시절인 몇 해 전, 점심 무렵 잠실야구장을 찾은 적이 있다. 경기가 열리기 6시간 전, 경기장은 적막했다. 얼마나 지났을까. 한 키 큰 남성이 초록빛 그라운드로 걸어 나왔다. 그리곤 천천히 경기장을 뛰기 시작했다. 달리기는 한 시간 넘게 계속됐다. 그 후 동료들이 하나 둘 경기장에 들어서자 함께[…]

전체보기 댓글 { 4 }
페이지 1 의 59|1|2|3|4|5|102030...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