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니폰 베이스볼 플레이볼 RSS feed for this section

일본 원조 괴물투수 은퇴로 가나

      세월이 흐르면 천하의 최고 강자도 물러나야할 때가 온다.  스포츠계의 경우 더더욱 그렇다.  30대 후반이 되면 현역 은퇴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삼성 이승엽(41)처럼 장수하는 경우도 있지만 극히 일부일 뿐이다.     마쓰자카 다이스케(37·사진).   한 때 일본 프로야구와 메이저리그를 호령하던 ‘원조 괴물’ 투수다.  시속 150km가 넘는 강속구를 뿌리던 그였지만 최근에는 그 역시 세월을[…]

전체보기 댓글 { 0 }

이대호의 국내 복귀가 아쉬운 이유

 ‘빅보이’ 이대호(35)의 롯데 복귀 소식을 들으며 반가웠다.  4년간 일본 프로야구 최고 자리에 오른 뒤 지난해 메이저리그 시애틀을 거쳐 올해 금의환향을 결정해서다.  2001년 KBO 리그에 입단해 11시즌 통산 타율 0.309에 225홈런, 809타점을 거둔 친정 복귀니 의리의 사나이 임에 틀림없다.   그런데 뭔가 허전하다. 아쉬움이 남는다.   ‘뭔가 더 보여줄 수 있는 거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어서다. 메이저리그[…]

전체보기 댓글 { 0 }

이대호, 2016 선택은 메이저리그였다!!!

     ‘인생은 ○○의 연속이다!’   정답은? ‘선택’이다.     대학, 취업, 진급 등에서 어떤 선택을 하느냐에 따라 그 사람의 인생은 바뀌기 마련이다. 학연, 지연, 혈연도 적잖은 영향을 미친다.   예외는 있다. 정말 탁월한 실력을 갖추면 된다. 예전만큼 ‘개천에서 용 나는’ 사례는 줄었지만 스스로 난관을 뚫고 자수성가하면 된다.     ‘빅보이’ 이대호가 그렇다. 지난 10월 29일[…]

전체보기 댓글 { 0 }

日 프로야구 ‘미스터’, 고질라와 만나다

    @日 프로야구의 ‘미스터’, 고질라와 만나다     일본 프로야구에서 ‘미스터(Mr.)’라는 별명을 가진 스타 출신 야구인이 있습니다. 바로 요미우리에서 선수와 감독을 지낸 나가시마 시게오(長島 茂雄, 78) 요미우리 종신명예감독이 그 주인공입니다. 그를 오랜 시간 밀착 취재한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독점!  나가시마 시게오의 진실’ 1월 3일 TBS에서 오후 9시에 방송된다고 마이나비 뉴스가 전했습니다. 3일의 3은 나가시마의 등번호이기도[…]

전체보기 댓글 { 0 }

日야구스타 “리처드기어를 모른다”고?

    @日 야구 스타 “리처드 기어? 몰라요.”   “리처드 기어 씨요?…. 잘 모르겠는데요.”   미국 프로야구 뉴욕 양키스에 올해 입단한 일본 스타 투수 다나카 마사히로(26)가 9일 유명 배우 리처드 기어(64)를 만나 이렇게 얘기 했다고 아사히 신문이 10일 전했습니다.   다나카가 이 미국의 스타를 만난 건 9일 토스볼을 한 뒤 러닝을 하려할 때였다는 데요.  […]

전체보기 댓글 { 0 }
페이지 1 의 47|1|2|3|4|5|102030...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