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택시 기사들의 시위, “우버 물러나라”

뉴욕 택시 기사들의 시위, “우버 물러나라”      16일 미국 뉴욕 맨해튼의 한 거리에서 수백 명의 택시 기사들이 모여 ‘차량 공유 서비스’인 우버(Uber)을 비난하고 우버에 대한 규제를 뉴욕 주와 뉴욕 시 등에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지나가던 옐로우캡(뉴욕 택시)들이 경적을 크게 울리며 시위에 대한 공감과 지지를 표시했다.  

‘모든 경제의 우버(Uber)화’는 축복인가, 재앙인가

‘모든 경제의 우버(Uber)화’는 축복인가, 재앙인가   차량 공유 서비스 ‘우버’에 대한 기사를 한국 포털에서 검색하면 ‘불법 영업 논란’ ‘택시업계의 반발’ 등의 내용이 대부분인 것 같다. 우버는 한국 사회의 토양에는 맞지 않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한 가지. 우버 비즈니스 혁신 모델이 바꿔놓고 있는 세상에 대해선 우버가 합법이든, 불법이든 주목할 필요가 있지 않을까. 미국에서는 ‘모든 경제의 우버화(uberization)’란 말이 공공연하게 나올 정도다. 그런 문제의식에서 출발했던 기사의 초고. 나중에 ‘컨시어지 경제’에 포커스를 맞춰 지면에 게재됐다. —————————————————————————————-   “택시 필요하세요?”   지난달 27일(현지 시간) 오후 9시경 뉴욕 맨해튼 32번가 코리아타운. 한식당에서 회식을 마치고 나온 한국기업 …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