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해튼 코리아타운 ‘감미옥 설렁탕’ 다시 돌아왔다

카테고리 : 세계의 한인들 | 작성자 : aplovepp

   감미옥은 1990년부터 뉴욕 맨해튼 32가 코리아타운에서 24시간 영업하는 설렁탕 집으로, 뉴욕 출장자나 관광객이 반드시 한번 들러야 하는 ‘대표 한식당’ 중 하나였다. 나도 정치부 기자(외교부 출입) 시절 미국 출장길에 뉴욕을 거쳐가게 되면 거의 빠지지 않고 설렁탕 한 그릇 먹었던 기억이 난다. 24시간 영업을 하는데다 설렁탕 맛과 김치 맛이 모두 좋아 많은 인기를 끌었다.

  지난해 말 건물주와 리스 계약 연장 합의해 실패해 문을 닫으면서 많은 아쉬움을 남겼는데 코리아타운 다른 건물 2층에 새 단장하고 8월 22일(토) 정식 오픈한다고 한다.  창업주인 최형기 씨(61)는 “설렁탕과 냉면은 누구나 간편하고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음식이다. 오고 가는 사람들이 편하게 감미옥에 들러서  쉬었다 갈 수 있는 ‘코리아타운의 사랑방’ 역할을 다시 하겠다”고 말했다. 

돌아온 감미옥

'돌아온 감미옥' 입구

메뉴판 앞에서-창업주 최형기 CEO

One thought on “맨해튼 코리아타운 ‘감미옥 설렁탕’ 다시 돌아왔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