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의 ‘안위’

 

아마 제목만 보고 이 글을 연 독자라면 대통령에게 무슨 문제라도 생겼나 싶은 걱정이 앞섰을 것이다.

 

그러나 걱정 말기 바란다. 대통령의 신상에 무슨 문제가 생겼기 때문에 이런 제목을 단 것은 아니니 말이다.

 

한국어를 쓰는 사람이라면 안위라는 말을 보는 순간 모두가 걱정스러운생각이 드는 것이 지극히 정상일 테다. 안위라는 말이 그렇게 생각하게끔 만드는 거다. 그렇다고 대통령안위라는 말을 내세워 독자를 낚아 보려는 얄팍한 꼼수는 아니니 이해해 주기 바란다.

 

박근혜 대통령이 말하는 안위의 뜻이 잘못된 듯이 보여 그걸 좀 말하려고 한다.

 

박 대통령은 올해 신년사에서 국가 경제를 살리는데 있어 전제조건이자 가장 중요한 것은 국가의 안보와 국민의 안위를 지키는 것입니다.라고 했다.

 

 

여기에서 국민의 안위가 무슨 뜻일까?

 

문맥으로 이해하자면 국민의 안녕, 국민의 안전쯤으로 볼 수 있을 듯하다. 그러나 안위는 그런 뜻이 아니다. 안위는 한자로 安危라고 쓴다. 편안할 안, 위태할 위이다. 안위는 바로 편안함과 위태함을 아울러 이르는 말인 것이다.

 

신년사에서 국민의 안위를 지키는이라고 한 것은 국민의 편안함과 위태함을 지키는이라는 뜻이 되고 만다. 국민의 편안함만 지키면 될 일이다. 위태함지킬가치가 없는 일 아니겠는가?

 

박 대통령이 안위란 말을 쓴 것은 이번 신년사에서뿐만이 아니다. 여러 차례 썼는데 상당수는 잘못 썼다. 예를 들자면 지난해 3월 대국민 담화문에서는 대통령 또한 그 책임과 의무가 국민의 안위를 위하는 것인데라고, 그달 천안함 용사 3주기 추모사에서는 충정어린 마음이 대한민국의 안보와 국민의 안위를 지켜낸이라고, 10월 국군의 날 기념사에서는 …여러분 한 사람 한 사람의 어깨위에 조국의 안위와 한반도 평화통일의 미래가 달려있다는 각오로…라고 했다.

 

박 대통령이, 그리고 대통령을 보좌하는 사람들이 안위의 뜻을 정확히 알지 못하는 게 분명한 것 같다.

 

현 정권은 출범 시에 대변인이 박근혜 정부라고 띄어 쓰지 말고, ‘박근혜정부라고 붙여 써 줄 것을 언론에 요청한 바 있다. 사실 이건 박근혜 정부라고 띄어 쓰는 것이 원칙이고 박근혜정부라고 붙여 쓰는 것을 허용할 수 있는 거다. 어찌 됐든 이렇게 정권 이름의 띄어쓰기까지 신경을 쓰는 청와대인 만큼 우리말 바로 쓰기에 상당한 관심을 기울일 거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그게 아닌 것 같다. 그동안 대통령 관련 기사에서 안위가 잘못 쓰인 예를 한두 번 접하면서 의아하게 생각했고, 이번에 정확한 표현을 확인하려고 청와대 누리집에 실린 대통령 신년사 담화문 등을 대충 살펴보니 자신들이 언론에 요구했던 띄어쓰기조차 엉망이다.

 

예를 들어 앞에 인용한 신년사 문장 국가 경제를 살리는데 있어 전제조건이자 가장 중요한 것은 국가의 안보와 국민의 안위를 지키는 것입니다.에서도 살리는데살리는 데라고 해야 한다.

 

보조용언은 띄우는 게 원칙이지만 붙이는 게 허용된다. 하지만 붙이는 것이 허용된다고 해도 같은 문건에서는 일관성을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런데 대통령의 신년사 등을 보면 같은 문건에서 같은 보조용언을 띄웠다 붙였다 제멋대로 해 놓은 것은 눈에 거슬린다. 원칙을 중시하는 대통령이기에 더 그렇다.

 

위에 인용한 국군의 날 기념사 문장 …여러분 한 사람 한 사람의 어깨위에 조국의 안위와 한반도 평화통일의 미래가 달려있다는 각오로에는 안위말고도 문제가 있는 표현이 또 있다. ‘안위미래어깨에 달려있다고 했는데 이는 어깨 위에 …미래를 짊어지고 있다는 각오로처럼 표현하는 것이 옳겠다.

 

청와대에도 국어기본법에서 각 기관에 두도록 규정한 국어책임관이 있으리라고 믿는다. 청와대 국어책임관은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각종 문건이 공개되기 전에 잘 다듬어야만 한다. 청와대에서 내놓는 문서는 그야말로 모든 언론과 국민의 관심을 끌기 마련이며, 그 문서에 나오는 틀린 표현조차도 국민에게 그대로 전달될 개연성이 매우 크기 때문이다.

 

 

 

2011문화체육관광부 [우수 교양 도서]  

2010대한출판문화협회 [올해의 청소년 도서]

카테고리 : 말글 돋보기
태그 , , , , , , , , , , , , ,

댓글(2) 대통령의 ‘안위’

  1. smile2789 says:

    찾아보니 안위에 몇가지 뜻이 있던데 대통령 신년사에 ‘몸을 편안하게 하고 마음을 위로함.’ 이라는 뜻의 안위(安慰)라는 단어를 적용할 수는 없는 것인지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