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아리꽃나무

2016년 7월 10일

 

 

 

 

 

 

 

 

 

 

 

 

 

 

 

 

 

 

 

 

 

 

 

 

 

 

 

 

 

카테고리 : 걸어 볼까? 댓글 남기기

연꽃

2016년 7월 10일

 

 

 

 

 

 

 

 

 

 

 

 

 

 

 

 

 

 

 

 

 

 

 

 

 

 

 

 

 

 

 

카테고리 : 걸어 볼까? 댓글 남기기

털별꽃아재비

2016년 7월 17일

 

 

 

 

 

 

 

 

 

 

 

 

 

 

 

 

 

 

 

 

 

 

 

카테고리 : 걸어 볼까? 댓글 남기기

비비추

2016년 7월 17일 

 

 

 

 

 

 

 

 

 

 

 

 

 

 

 

 

 

 

 

 

 

 

 

 

 

 

 

 

 

카테고리 : 걸어 볼까? 댓글 남기기

산꿩의다리

2016년 7월 9일

 

 

 

 

 

 

 

 

 

 

 

 

 

 

 

 

 

 

 

 

 

 

 

 

 

 

 

 

 

 

 

 

카테고리 : 걸어 볼까? 댓글 남기기

망태버섯

2016년 7월 17일 

 

 

 

 

 

 

 

북악산에서…

 

 

 

 

 

 

 

 

 

 

 

 

 

 

 

 

 

 

 

 

 

 

카테고리 : 걸어 볼까? 댓글 남기기

어따, 얻다 대고 씻나락 까먹는 소리야?(천명관 ‘고래’)

 

글쓰기 반면교사: 천명관 ‘고래’(8)

 


귀신이기 때문에 모르는 게 없다는 해명에 대해 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리 하지 말라는 반박이 나왔으며, 뒤이어 어따 대고 선배 앞에서 그따위 개소리를 하느냐는 성명이 발표되자, 너 대학 어디 나왔냐는 질문이 나왔고…(후략)

 

우선 ‘씨나락’은 ‘볍씨’를 뜻하는 방언이다. 그런데 이건 방언이라도 바로 천명관이 말한 저 속담에 포함되어 표준국어대사전에서도 ‘((일부 속담이나 관용구에 쓰여)) ‘볍씨’를 이르는 말’로 대접해 주는 말이기도 하다. 문제는 ‘씨나락’이 아니라 사이시옷을 받쳐서 ‘씻나락’이라고 한다는 것이다. ‘고래’에서 귀신 씻나락 까먹는 소리를 시종여일 하고 있는 천명관이니 만큼 ‘씻나락’이라고 사이시옷을 받쳐 적는다는 것쯤은 알아두기 바란다.

 

또 ‘뒤이어 어따 대고 선배 앞에서’라는 대목의 ‘어따’는 ‘어디에다’를 줄인 말이다. ‘어디에다’는 ‘어디에다가’가 줄어든 것이다. 다섯 음절을 단 두 음절로 줄인 셈이다. 우선 조사 ‘에다가’는 ‘에다가→에다→다’로 줄어들게 된다. 그리고 명사 ‘어디’는 ‘디’의 ‘ㅣ’가 줄고 남은 ‘ㄷ’이 ‘어’의 받침이 되면서 ‘얻’으로 줄어든다. 그래서 ‘어따’가 아니라 ‘얻다’가 바른 표기가 된다.

 

‘어따’는 감탄사로서 ‘무엇이 몹시 심하거나 하여 못마땅해서 빈정거릴 때 내는 소리’다. ‘어따, 잔소리 좀 그만해’처럼 쓴다.

 

‘어따, 얻다 대고 귀신 씻나락 까먹는 소리야?’ 이 한 문장으로 오늘 살펴본 문장의 오류를 정리할 수 있을 듯하다.

 

 

 

 

 

 

 

 

 



 

2011문화체육관광부 [우수 교양 도서]  

 

2010대한출판문화협회 [올해의 청소년 도서]

 

 

 

 

 

 

 

 

 

 

 

 

 

카테고리 : 글쓰기 반면교사 댓글 남기기
페이지 1 의 114|1|2|3|4|5|102030...마지막 »